전자책 미리보기 실행중입니다.
Chapter 1. 들어가기 전
더 보기어딘가 방치되어 있는 콘텐츠, 왜 책으로 만들지 않나요?

01 Chapter 1. 들어가기 전

1  들어가기 전 미리보기

2  차례 미리보기

3  어딘가 방치되어 있는 콘텐츠, 왜 책으로 만들지 않나요? 미리보기

4  책을 만들기 위해 알아야 할 최소한의 출판용어 미리보기

02 Chapter 2. 0단계 기획하고 집필하기

1  “무엇을 책으로 만들 것인가?”

2  첫 번째 가능성 - 여행 가이드북

3  두 번째 가능성 - 내가 관심 있어 하는 것들

4  세 번째 가능성 - 사랑하는 사람과의 추억

03 Chapter 3. 1단계 제작 사양 가늠하기

1  “내가 만들 책은 어떤 물성을 지니고 있을까?”

2  판형 - 책의 크기 가늠하기

3  책등 - 책의 두께 가늠하기

4  종이 - 책의 재질 가늠하기

5  제책 - 책을 어떻게 엮을 것인가

6  도수 - 우리 책은 몇 가지 색으로 이루어졌나

7  후가공 - 책을 어떻게 꾸밀 것인가

8  레퍼런스가 많을수록 책의 완성도가 높아진다

04 Chapter 4. 2단계 목차 가늠하기

1  책의 구조

2  “목차에는 ‘의도’가 담겨 있어야 합니다”

3  낱장과 맞쪽

4  내지의 구성 요소

05 Chapter 5. 3단계 판형, 판면 크기 정하기

1  판형과 판면

2  책의 면적, 판형

3  내용물의 면적, 판면

4  여백 크기 설정하기

06 Chapter 6. 4단계 폰트 정하기

1  “어떤 폰트를 쓸까?”

2  HWP에 폰트 설치하기

3  폰트 적용하기

4  폰트를 사용할 때 반드시 지켜야 할 원칙 미리보기

5  “폰트 저작권을 모르면 책을 만들 수 없습니다”

6  유료 폰트 활용하기

07 Chapter 7. 5단계 내용물 조직하기

1  판면 설계의 구성 요소

2  글줄 수, 글줄 높이 계산하기①

3  글줄 수, 글줄 높이 계산하기②

4  글자 크기, 자간, 어간 조정하기

5  조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일관성’

08 Chapter 8. 6단계 글자 모양, 문단 모양 적용하기

1  HWP 조판의 시작과 끝, 스타일

2  글자 스타일

3  스타일 적용 및 세부 조정

09 Chapter 9. 7단계 차례, 면주 만들기

1  면주란 무엇인가?

2  면주 만들기

3  꼬리말이 제대로 추가됐는지 확인하기

4  꼬리말 감추기

5  면주의 디자인

10 Chapter 10. 8단계 페이지 확정하기

1  목차 확정하기

2  ‘차례 만들기’ 기능으로 자동으로 목차 만들기

3  쪽 번호 확정하기

11 Chapter 11. 9단계 PDF 출력하기

1  모든 데이터의 고정, PDF 출력

2  테스트용 데이터 PDF 출력 미리보기

3  최종 확인 - 인쇄용 PDF 데이터 제작 전 체크 리스트

12 Chapter 12. 10단계 제작 의뢰하기

1  최종 제작용 데이터 PDF 출력

2  상하좌우 여분 3mm 주기

3  제작 의뢰하기

4  제작처로 데이터 전송하기

13 Chapter 13. 부록

1  작업 후기 & 참고자료


어딘가 방치되어 있는 콘텐츠,

왜 책으로 만들지 않나요?







“왜 100만 원 내고 독립출판 클래스 들어요?”


그동안 여러 종의 독립출판을 만들고, 소소하게나마 독립출판을 해보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고민을 들으면서 가장 많이 접한 질문은 이것입니다.


“저는 디자인을 할 줄 모르는데요?”


        그렇습니다. 책은 수많은 텍스트와 각종 그림 자료(사진, 도표, 그래프 등등)이 ‘일관된 체제’ 아래 체계화된 종합 콘텐츠입니다. 다양한 콘텐츠가 어우러져 있기에 이 모든 요소를 경제적이고 아름답게 정돈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죠. 따라서 책이라고 하면, 적어도 아이디어를 발굴하거나 글을 쓰는 데는 자신이 있어도, 그 콘텐츠를 책으로 디자인(조판)하는 데는 큰 부담을 느끼는 분들이 여럿 있습니다. 출판에서는 이 과정을 북디자인이라고 부르고, 본문 디자인에 대해서는 ‘내지 조판’이라고 부릅니다. 전문 조판가나 편집자들이 작업하는 영역이라고 생각하곤 하시죠. 여기까지도 감이 잘 안 잡히는데, 실제 CTP판을 출력을 하고 인쇄를 하고 제본과 후가공을 거쳐 완성된 책을 배본하고 유통하는 일까지 생각하면 아득하고 망망해져 결국 독립출판을 포기하고, 소중하게 간직해둔 자신만의 콘텐츠를 컴퓨터 속에 보관한 채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고 맙니다.




하지만 그렇게 두기에는 여러분의 콘텐츠는 무척 특별하고 소중하다고 생각합니다.

누구나 손쉽게 집에서, 혹은 회사에서 자신의 글감을 책으로 만들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운이 좋다면 더 많은 독자를 만나 수익을 얻을 수도 있고, 꼭 그렇게 되지 않더라도 자신만의 무형의 추억과 경험과 노하우를 책이라는 유형의 형태로 세상에 드러낼 수 있겠죠.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했습니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편집하고 디자인해야 될지 몰라 우왕좌왕해본 분들, 숱한 인디자인 클래스를 다녔지만 여전히 북디자인이 부담스럽고 마무리가 안 되는 분들, 내 머릿속에 그려진 나만의 콘셉트를 내 두 손으로 직접 디자인해보고 싶은 분들. 이런 분들을 위한 맞춤형 지식 콘텐츠가 한 권의 책으로 단정히 나오면 어떨까 생각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제가 찾은 답은 한컴 오피스 한글 프로그램(이하 ‘HWP’)이었습니다.




“누구에게나 특별한 콘텐츠가 있습니다”

이 책을 읽으실 분들이 누구일지 상상해보았습니다. 사실 저는 업무 현장에서 HWP의 사용법을 배웠기 때문에, 구체적인 동기나 니즈 없이 곧장 책을 만드는 일에 돌입하였습니다. 따라서 정말 순수한 목적으로 ‘HWP를 활용해 자신만의 책을 만들고 싶은 사람들의 속마음’을 온전히 알고 있다고 말할 순 없었습니다.

        아마 여러분은 책이 될 어떤 콘텐츠를 갖고 계실 것입니다. 일기장일 수도 있고, 학창시절부터 조금씩 써온 글뭉치일 수도 있고, 지금까지 꾸준히 작성해온 보고서나 감상문일 수도 있습니다. 그 내용물이 무엇이 됐든, 아무튼 여러분은 형식과 체계가 없는 난삽한 원고에 형식과 체계를 부여해 소위 ‘책’이라는 형태를 갖추기를 희망하실 것입니다. ‘편집 조판’이란 무질서에 질서를 부여하는 작업입니다. 편집은 원고의 내용 측면에서 단어와 문장과 문단과 장과 부가 일관성을 갖고 가장 한국어답게 전개되도록 다듬는 작업을 뜻하고, 조판은 원고의 형태적 측면에서 책을 구성하는 모든 요소가 일관성과 당위성을 갖고 조립되도록 설계하는 작업을 뜻합니다.